백산도어
  • 고객상담
  •  
    작성일 : 21-04-04 18:01
    韓中외교장관 회담 다른 발표문 속내는?[차이나리포트]
     글쓴이 : 길수서성
    조회 : 17  
       https://diamond7casino.site [5]
       https://diamond7casino.site [6]
    <script type="text/javascript">


    <strong class="media_end_summary">시진핑&nbsp;주석&nbsp;방한&nbsp;-&nbsp;한한령&nbsp;해제&nbsp;기대하는&nbsp;한국<br>백신협력&nbsp;-&nbsp;중국산&nbsp;백신외교&nbsp;확대하려는&nbsp;중국</strong> <span class="end_photo_org"><img src="https:// <a href="https://diamond7casino.site" target="_blank">온라인카지노</a> <br> imgnews.pstatic.net/image/014/2021/04/04/0004613852_001_20210404153050259.jpg?type=w647" alt="" /><em class="img_desc">한 바카라사이트「〃https://diamond7casino.site〃」 국(왼쪽)과 중국 외교장관과 관계자들이 3일 중국 푸젠성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회담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쳐.</em></span> <br><br>【베이징=정지우 특파원】한국과 중국 양국이 지난 3일 양 카지노사이트「〃https://diamond7casino.site〃」 자 외교장관 회담 뒤 모두 성과를 발표했지만, 내용은 다소 달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중국은 백신 협력을 각각 강조했다. 양국이 각자 성과를 홍보하고 싶은 부분은 부 온라인카지노카지노「〃https://diamond7casino.site〃」 각하면서도 논란 가능성이 있는 내용은 구태여 알리지 않겠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br> <br>■한한령 해제 기대하는 한국 <br>4일 중국 외교부가 전날 밤 홈페이지에 게시한 발표문을 보면 우선 <a href="https://diamond7casino.site" target="_blank">바카라사이트</a> <br>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내용은 일절 언급되지 않았다. <br> <br>한국이 정의용 외교부 장관 보도자료와 특파원 티타임에서 ‘시 주석의 방한’을 두 차례 거론했던 것과는 대조된다. <br> <br>정 <a href="https://diamond7casino.site" target="_blank">카지노사이트</a> <br>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방한은 가급적 조기에, 코로나 19상황 안정되는대로 일정이라든가 구체적 계획을 협의 개시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고, 외교부도 보도자료를 통해 ‘중국 측은 시 주석의 방한 의지를 재차 <a href="https://diamond7casino.site" target="_blank">온라인카지노</a> <br> 표명했다’고 전했다. <br> <br>그러나 중국은 “한국과 모든 채널에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한다”면서도 시 주석과 관련한 내용은 발표문에 담지 않았고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발언도 없었다. < 바카라사이트「〃https://diamond7casino.site〃」 br> <br>이는 시 주석의 방한에 두는 무게가 서로 다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의 경우 시 주석 방한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이후 시작된 한한령(한류제한령)을 해제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 카지노사이트「〃https://diamond7casino.site〃」 고 있다. <br> <br>시 주석 방한은 코로나19 안정화를 전제로 하므로 성사되는 것 자체가 양국 기업, 국민들에게 이제 무역&middot;교역 혹은 상호방문을 허락하는 시그널도 될 수 있다. <br> < 온라인카지노카지노「〃https://diamond7casino.site〃」 br>정 장관은 회담에서 문화콘텐츠 분야 등 여러 제한을 가급적 조기에 해제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사실상 한한령 해제를 의미한 것으로 해석된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우리 입장을 확실히 개진했으니, 중국도 답이 있지 않겠느냐”라고 설명했다. <br> <br>반면 중국은 이미 “시 주석이 해외 방문에 나설 경우 첫 국가는 한국이 될 것”이라고 여러 차례 밝혀온 만큼 새로운 것이 없다. 코로나19 안정화도 수시로 언급했던 부분이다. 시 주석은 이미 2~3월 두 달 동안 타국 정상과 20여 차례가 넘는 전화통화를 가지며 우호국 확보에 나서고 있기도 하다. <br> <br> <span class="end_photo_org"><img src="https://imgnews.pstatic.net/image/014/2021/04/04/0004613852_002_20210404153050281.jpg?type=w647" alt="" /><em class="img_desc">중국산 백신. 바이두뉴스 캡쳐</em></span> <br> <br>■중국산 백신외교 확대하려는 중국 <br>오히려 중국은 한국 양국이 백신여권과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한국 정부 발표문에는 없는 부분이다. <br> <br>중국 외교부는 발표문에서 “양국은 건강코드 상호 인증을 위한 공조를 강화하고 백신 협력을 전개하며 신속통로(패스트트랙) 적용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한국이 중국의 해외 동포 백신 접종 계획인 춘먀오 행동을 지지했다는 내용도 담았다. <br> <br>중국은 미국과 갈등 국면에서 백신외교를 적극 활용하는 중이다. 저소득국가에 중국산 백신을 무료 지원하고 개발도상국에는 싼 값에 공급하고 있다. 신냉전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중국에 우호적인 국가를 늘이는데 백신을 전략으로 쓴다고 주요 외신은 해석하고 있다. <br> <br>하지만 한국을 비롯한 상당수 선진국들은 아직까지 중국산 백신을 공급받지 않고 있다. 중국산 백신의 효능과 데이터 부족 때문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들은 중국산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이 됐다면 서도 자료가 부족하다며 긴급사용 승인하지 않았다. <br> <br>이런 상황에서 한국이 중국산 백신을 수입하거나 중국산 백신을 접종한 중국인들과 백신여권을 상호 허용하면 중국산 백신 효능을 직&middot;간접적으로 인정받는 효과를 낼 수 있다. 한국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방역 모범 국가로 꼽혀왔다. <br> <br>‘한국의 춘먀오 행동 지지’도 비슷하다. 한국에 중국산 백신 접종 센터를 설치한 후 신속통로 적용 범위를 넓히는 것이 성사될 경우 다른 국가들을 중국산 백신에 주목하게 만들 가능성이 있다. <br> <br>이에 반해 한국은 중국 백신에 대한 거부 여론이 큰 것이 부담이다. 정부 입장에선 오는 7일 재보선과 내년 대선도 의식해야 한다. 중국산 백신협력을 널리 알렸다가 선거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미다. <br> <br>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정부가 중국산 백신 공급을 발표한 이후 여론의 혹독한 질타를 받은 사례도 있다. <br> <br>중국은 지난달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력과 함께 핵산검사와 혈청검사 결과 등이 담긴 중국판 백신여권인 ‘국제여행 건강증명서’를 출시하고 국가 간 상호 인증을 추진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일 백신여권 필요성을 주장하며 이번 달에 관련 앱을 공식 개통한다고 밝힌 상태다. <br><br><span id="customByline">jjw@fnnews.com 정지우 기자</span> <br> <br> <strong><a target="_blank" href="https://hugs.fnnews.com/home?utm_source=naver&amp;utm_medium=naver_arcview&amp;utm_campaign=hugslink"><u>▶ 헉! 소리나는 스!토리 뉴스 [헉스]</u></a><br><a target="_blank" href="https://www.youtube.com/channel/UCchlphwTUUpFk5EcP3F5X2A/"><u>▶ '아는 척'하고 싶은 당신을 위한 [두유노우]</u></a><br><a target="_blank" href="https://www.fnnews.com/pineapple.html?utm_source=naver&amp;utm_medium=naver_arcview&amp;utm_campaign="><u>▶ 날로먹고 구워먹는 금융이슈 [파인애플]</u></a></strong> <br> <br>※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