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산도어
  • 고객상담
  •  
    작성일 : 21-02-08 21:19
    테넷 후기 (약스포)
     글쓴이 : 김명배1
    조회 : 9  

    먼저 장점을 말해보자면,


    첫째로 '시간이 반대로 흐른다면?' 이라는 공상을 시각적으로 굉장히 잘 표현해냈다는 점.


    둘째로 그 공상을 토대로 플롯을 굉장히 꼼꼼하게 배열해 TENET 이라는 단어처럼 사건의 시작과 끝을 완벽한 대칭으로 구성해냈다는 점.


    결국 놀란 감독 특유의 장기가 그대로 발현 된 영화인 것이죠.



    하지만 놀란 감독의 특유의 무리수 또한 영화 내에서 곧잘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몇 가지는 놀란 감독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과하다 싶기도 했구요.


    그런 단점들로 말하자면,


    첫째로 존재하지 않는 개념을 스토리로 풀어내다 보니 많은 부분에서 물음표를 마주하게 되었지만,

    놀란은 '나도 잘 몰라', '이해하려 하지 마', '일어날 일은 일어나는 것' 이라는 말장난과 생략들로 퉁치면서 영화 곳곳에 억지가 산재한 점.


    둘째로 독특한 시간 순서로 진행되는 플롯으로 진행하다보니, 인물들의 서사가 너무 빈약해졌다는 점.


    셋째로 존재하지 않는 개념으로 사건의 시작과 끝을 완벽한 대칭으로 구성하려다보니, 플롯의 구성이 복잡해 직관적이지 못한 점.


    이러한 단점들 때문에 이해하기 어렵고, 복잡해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는 영화가 됐다고 생각합니다.



    나쁘지 않은 영화였지만, 인터스텔라나 인셉션, 메멘토에 비하면 놀란의 이름값이 아까운 영화였네요.


    10점 만점에 7점, 재관람은 끌리지 않습니다.